2007 색,계

ThePalace/Film 2012.07.12 11:17

 

 드라마, 멜로/애정/로맨스, 스릴러  2007 .11 .08  157분  미국  청소년 관람불가

감독

이안


그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색,계를 몇년이 지난 오늘에서야 보게 되었다. 방학하고나니 피곤하고.. 집에서 맛난거나 해먹으면서 잉여잉여~


본 영화는 우리나라로 치면 일제감정기, 일본에 저항하는 중국인들의 못브을 다룬 영화이다. 누구 겨드랑이 털이 어떻느니 하던것과 달리 그다지 노출신등은 없었고.. 그나마도 에로스나 섹슈얼리티보다는 즉 색보다는 계가 더 눈에 띄었다고나 할까나?


본 영화에서 중국과 일본의 전쟁이 어쩌고 항일정신이 어쩌고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다만 색과 계만 잘 살펴보면 될 것이다. 주인공 탕웨이는 급진적인 항일정신을 가진 연극단체와 만나게되며, 수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어내는 과정에서 무언가를 느끼며 고취되간다.


그리고, 그들은 그렇게 모은 기부금등등을 하여 또 하나의 거대한 프로젝트를 준비한다. 정보부 대장이라는 거물.. 이대장을 암살할 계획을 세운 것이다. 계획은 자신들을 하나의 기업체로 위장한 뒤, 해외출장간 기업체사장의 아내 탕웨이(막부인)로 위장, 거물들의 아내들과 어울리다 양조위(이대장)에게 접근하여 암살할 계획을 세운다. 여기에서 탕웨이의 순수 맑음 깨끗한 모습이 급 섹시해지는 것이 포인트라고나 할까..


두 사람을 끌리지만 경계는 풀리지 않는다. 그녀는 계획을 추진중인자중 유일하게 유경험자인 남자와 관계를 가진다. 오로지 이대장에게 접근할때 더 용이하기 위해서. 밤부터 다음날 아침까지 끊임없이 연습하고 연습하지만 그녀는 그 연습대상(?)에게 닥치라며 골반을 놀린다.


그러다 이대장이 상해로 발령나며 계획은 무산된듯 하였다. 3년뒤, 더 강력한 권력.. 장관이 된 양조위를 암살하기 위하여 암살작전을 재개하게 된다. 관계를 거듭하며 마음이 깊어지나... 바..반전... 양조위는 새디스트였다...!? 그리고 결국 암살성공 직전에 탕웨이가 양조위에게 귀뜸하며 이는 무위로 돌아가게 되고.. 


그녀의 모습은 무대를 내려와 바라보던 창녀의 실루엣처럼 번져갑니다..



물론 뻔하디 뻔한 스토리였지만.. 사실 무삭제판으로 더 화제가 되었던 영화라지만, 이것을 보며 뭔가 찡함을 느꼈다. 그래.. 그리고 암살준비하던 3년전부터 그녀의 주위를 배회하던 머스마는.. 왜 그때가서야.. 암살하기 직전에 가서야 키스했던 것일까.. 그녀는 "왜 3년전에 하지 않았어?"라는 말로 대신합디다..


그래.. 결국 인생은 타이밍. 용기있는자가 미인을 얻는거라지요. 다만 실패확률도 있다..는...

'ThePalace > Film'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68 "2001: A Space Odyssey"  (0) 2012.07.12
2005 오로라공주  (0) 2012.07.12
2007 색,계  (0) 2012.07.12
2009 솔로이스트  (0) 2012.07.12
2009 페임  (1) 2012.07.12
2000 말레나 (Malena) [2000]  (0) 2012.07.12

설정

트랙백

댓글